랜덤고찰2013.04.24 16:41

영어를 배울때 제일 기본이 되고 중요한 것이 단어 외우는 거다. 문법 익히는 것도 일단 짜맞추는 단어들의 뜻을 알아야 익힐 것 아닌가. 공교롭게도 영어 학습에 있어 제일 고통스럽고 지겨운게 단어 암기다. 그러나 당신의 두껍고 혐오스러운 단어장을 대체할 방법이 여기 있다. 바로 유엔의 부속기관인 World Food Programme이 주관하는 Freerice라는 웹사이트다.





Freerice의 컨셉은 간단하다. 단어 하나를 보여주고 아래에 나오는 4개의 단어중 비슷한 단어를 고르면 10톨의 쌀이 기부되는 것이다. 단어 100개를 맟추면 1000톨. 그리고 문제를 연속적으로 맟추면 레벨과 같이 단어들의 난이도가 올라가고 틀리면 레벨이 다시 내려간다. 공부, 기부, 게임을 합친 "스마트러닝"이랄까.


이 프로젝트가 시작된 2007년부터 지금까지 Freerice는 약 1000억톨의 쌀을 기부했다. 조금 더 감이 잡히게 표현하자면 전세계의 먹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 1000만끼를 굶는 것을 방지한 것이다. 다만 초창기에는 매일 약 1만명이 먹을 수 있는 쌀이 기부됐지만 지금은 500명밖에 먹지 못할정도로 참여량이 줄었다. 초창기의 원동력을 지금은 많이 상실한 것 같다.


Freerice도 이 경향을 인지했는지 최근에 영어 단어 말고 다른 언어 단어, 간단한 수학 문제, 미국수능 SAT 준비 등 여러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그 중에서 내가 생각하기에 제일 중요한 것은 Freerice 한국어 웹사이트를 제공하기 시작한 것이다. 영어라면 사족을 못쓰는 한국에 소문이 퍼지기만 한다면 다시 전성기를 맞을 수 있지 않을까? 단어암기의 고질적인 지루함을 덜어주기만 하는 것도 고마운데, 동시에 굷어가는 사람들에게 따듯한 밥 한 공기를 전달해주는 Freerice가 한국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


영어사이트 - http://www.freerice.com

한국사이트 - http://freerice.plaync.co.kr/




Posted by 이머츄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