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덤고찰2013.01.06 16:55

논산에서 30km 행군을 마치고 1주일동안 지긋지긋한 정신교육을 질리도록 받았다. 그 많은 정신교육중에서 특별히 높디높으신 연대장님이 하는 교육이 있었는데 거기서 뜻밖에 재회(?)가 있었다. 꿈에 대해서 얘기 하시면서 동영상을 틀어주셨는데 김수영이라는 사람이 자신의 꿈을 어떻게 이루었고 계속해서 이루어가는지에 관한 내용이였다. 근데 이 김수영이라는 사람이 내가 1학년 1학기 때에 수업을 하면서 인터뷰한 사람이다. 안그래도 군대에서 여자보여주면 반가운데 내가 실제로 만난 사람을 보니 더욱 반가웠다.

 

After completing the 30km march in Nonsan training camp, we received a week of dull "mental education" (so they called it). Among the many sessions, there was a special one that the brigade commander held, where I was to have an unexpected reunion with a certain person. The commander talked about dreams and showed us a video about this person called Kim Soo-young; he talked about how she realized her dreams and how she continues to realize them now. It so happened that I interviewd this lady for my college course when I was doing my first semester of freshman year. Men are glad enough to be shown a woman in the army, which meant that I was exceptionally glad to see a woman that I knew.

이분도 참 대단한 분이시다. 실업계 고등학교 다니면서 가출까지 했다가 골든벨 우승하고 연세대 입학해서 골드만색스 찍고 현재 로얄더치셸에서 일하고있다. 참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는데 여기까지 온거 보면 참 대단한 열정과 의지를 가지고 있는것 같다. 이제 나이가 서른 좀 넘었는데 자신이 어릴때 적은 74개의 꿈을 지금 반쯤은 벌써 이루었다고 한다.

 

She is indeed a great woman. She attended a technical high school and ran away from her house for a while. However, she got her matters straight, and studied hard to eventually win the Golden Bell and enter Yonsei University; she entered Goldman Sachs, and now she works for Royal Dutch Shell. She really must have had fierce passion and will to have made it here, as she was able to overcome her troubled childhood. She is a little over 30 years now, but she has already realized half of the 74 dreams that she wrote down when she was young.


하지만 오랜만에 이분을 영상으로 보면서 뭔가 아쉬운 느낌이 들었다. 그분의 꿈의 대부분이 다 자신을 위한 꿈이였기 때문이다. 그분의 열정을 자신을 위하지 않은 다른 사람, 즉 사회를 위해 쏟아부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김수영씨, 그리고 많은 "성공한" 사람들은 우리에거 "어떻게" 꿈을 이룰 수 있는 지 알려준다. 그리고 김수영씨는 실제로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다른 사람에게 꿈에 대한 메시지를 전파한다. 하지만 그들은 "어떤" 꿈을 꾸어야 되는지 알려주지 않는다. 그저 우리에게 꿈을 가지라고, 그리구 이루라고만 말해준다. 그 꿈의 방향이 얼마나 바람직한지에 대한 고찰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However, as I watched her speak in the video, I felt that something was missing; I realized that most of her dreams were for herself. Wouldn't it have been better if she used her brilliant passion aimed at other people, i.e. the society? Ms. Kim, and many like "successful" people tell us "how" we can realize our dreams; in fact, Ms. Kim goes around the whole country, spreading the message about dreams. But they often miss out to tell us "what" dreams we should dream of. They just tell us to dream, and realize it. It occured to me that I needed to focus my thoughts on the direction of the dream.


왜 사람들은 꿈을 가지는가? 무언가를 원하기 때문이다.

왜 사람들은 무엇을 원하는가? 무엇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Why do people dream? Because they want something.

Why do people want? Because they lack something.


이 불완전한 세상에 부족함은 자기 자신에게도 있고 사회에도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사람은 보통 사회의 부족함을 먼저 보기보다는 자신의 부족함을 먼저 보고, 그것을 우선적으로 채우려고 한다. 하지만 개인의 부족함과 사회의 부족함은 필연적으로 연결되있기 때문에 부족함을 동시에 채워야 한다. 물론 개인이 속해있는 사회 즉 환경의 부족함을 극복하고 자신의 부족함을 채우는 사람들이 있기도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사회의 부족함 때문에 자신의 부족함을 채우지 못하기도 한다. 

 

In this imperfect world of ours, individuals lack something, and the society also lacks something. People usually look at their own deficiency first rather than their society's and tries to fill their own deficiency first. However, because the deficiency of the individual and that of the society are inevitably linked, the deficiencies must be filled at the same time. Although there are some individuals who overcome the deficiency of the society/environment they live in, and go on to fill their deficiencies, many people fail to fill their deficiency because of the deficiency in the society.


요지는 이거다. 개인을 위한 꿈을 가지고 이루는 것도 좋지만, 개인과 사회를 위한 꿈을 가지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그래서 김수영씨 같은 사람이 우리에게 말해주는 것, 즉 어떻게 자신의 꿈을 이루는지도 좋은 생각이다. 하지만 어떤 꿈을 가져야 하는지에 대한 생각이 더 중요하고 바람직한 것이다. 자신의 꿈의 열정을 쏟아붇기 전에 먼저 자신의 꿈이 어디로 가는지, 꿈의 방향을 우선적으로 잡아야 된다. 그렇다면 세상이 조금이라도 살기 좋아지지 않을까.

 

The point is this: it is good to have a dream for oneself and realize it, but it is better to have a dream for oneself and the society. What Ms. Kim and people like her tell us, i.e. on how to realize our dreams, are all good stuff. However, thinking about what dreams we should have is more important and desirable. Before we proceed to pour out our passion into our dreams, we should first point our dreams in the right direction. Perhaps, we would end up with a better world then.





'랜덤고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를 외운다는 것  (2) 2013.02.06
On reading acadamic books | 학술적인 책을 읽는 것  (0) 2013.02.02
논산에서의 고찰 - 꿈에 대해서 1  (0) 2013.01.06
결정론과 용서  (0) 2012.05.05
시험기간에 징징된다는 것  (0) 2012.04.26
침묵을 비판하다  (0) 2012.04.10
Posted by 이머츄어